문재인 대통령 가을 평양 답방 '종전선언' 하나

정기회담·직통전화 '긴밀한 신뢰'… 향후 민간교류 긍정적 영향 전망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4-2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정상회담] 시작부터 밝은 분위기<YONHAP NO-6037>
화기애애한 회담장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꽃이 피는 만남의 봄에서, 평화를 수확하는 기약의 가을까지.'

남북 정상 간의 통 큰 합의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답방까지 성사시켰다.

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7일 정상회담 후 발표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에서 "문 대통령은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가을에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은 4차 정상회담이 된다.

양 정상은 이날 "정기적인 회담과 직통전화를 통하여 민족의 중대사를 수시로 진지하게 논의하고 신뢰를 굳건히 하며, 남북관계의 지속적인 발전과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향한 좋은 흐름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올해 종전 선언을 추진키로 한 만큼 종전 선언의 무대가 평양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가을의 평양은 한반도에서의 전쟁 재발 방지는 물론 항구적인 평화와 통일 준비를 기약하는 자리가 될 수도 있다.

4차 회담 성사를 위한 남북 당국 간 각종 회담도 줄을 이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언에서 합의된 고위급회담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또다시 파트너로 나설 것이 유력하다.

아울러 2007년 2차 회담을 마지막으로 열리지 않았던 남북 국방장관 회담도 이번 합의문에 명시된 만큼 11년 만에 재개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장성급 회담 등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기 위한 남북 군사 당국 간 회담도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양국 정상과 고위급들 간의 긴밀한 만남은 민간교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