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엇갈리는 여·야 평가]민주 "역사적 쾌거"… 한국 "위장 평화쇼"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4-2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88.jpg
추미애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7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남북정상회담 중계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여야의 평가는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판문점 선언을 긍정 평가하면서 "역사적 쾌거"라고 환영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한 구체적 합의가 미진해 북핵 폐기라는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며 비판했고, 바른미래당은 '완전한 비핵화'를 명시한 것을 긍정적으로 보면서도 실제 이행 여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untitled-98.jpg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는 TV 생중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남북 긴장완화와 통일의 여정이 담기고 구체적인 실천과제를 집대성한 역사적인 선언"이라면서 "남북관계뿐만 아니라 한반도 정세의 대전환점을 만든 역사적 쾌거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판문점 선언은 북한의 핵 포기가 아닌 '한반도 비핵화'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선언문 가장 마지막에 구색 맞추기로 들어가 있다"면서 "그토록 비난받았던 노무현 정부의 10·4 남북공동선언에서 북한이 약속했던 비핵화보다도 오히려 후퇴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남북 정상회담은 위장평화쇼"라고 몰아세우기도 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