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나면 뛰는 경기북부 부동산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18-04-30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파주·연천등 남북 정상회담 영향
불과 며칠 사이 땅값 몇배씩 올라
北 광물 개발 재추진등 경제 훈풍
국내 주식거래 활동도 크게 늘어

성공적인 남북 정상회담으로 개발 기대 심리가 커지면서 파주·연천 등 경기 북부 접경지역의 부동산이 들썩이고 있다.

여기에 3천조원에 달하는 북한 광물자원 개발이 재추진되는 등 경제 훈풍까지 불면서 주식거래활동도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29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남북 화해 기조에 연초부터 주목을 받은 파주의 민통선 내 토지를 비롯해 경의선과 통일로 등 남북한을 연결하는 육로 주변은 물론, 정상회담 직전까지 비교적 조용했던 연천 등도 수혜지로 부상했다.

파주는 제2 개성공단 및 판문점 일대 개발과 철도·도로 조성 등의 밑그림이 나오고 있고, 연천은 그 '간접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분석 때문이다.

실제 파주 문산·파주읍 일대 토지 시세는 정상 회담 호재로 3.3㎡당 25만~30만원에 형성된 상태다. 남북 화해 분위기로 연초에 3.3㎡당 15만원대로 두세 배 넘게 뛰었던 시세가 불과 사흘 사이에 다시 두 배가량 오른 것이다.

급상승하는 토지 시세에 지주들이 변심하면서 이미 계약금까지 선지불됐던 매매 계약도 무산되는 실정이다. 지주들이 호가를 두 배 이상 부르거나 땅을 팔지 않겠다고 마음을 바꿔 잇따라 계약이 보류돼 실랑이가 벌어질 정도다.

또 남북이 기존 10·4선언에서 합의한 경제협력 사업을 다시 추진하기로 하면서 북한 광물자원 개발도 재주목받고 있다.

북한에는 석회석·마그네사이트·철광석·무연탄·금 등 42개 광종이 매장돼 잠재가치가 3천조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정부는 '한국광업공단(가칭)'의 근거법령에 사업목적으로 '북한 자원개발'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같은 경제 훈풍은 국내 주식시장으로 이어지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달 들어 26일까지 유가증권시장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7조6천996억원으로 전달보다 11.6% 늘었고, 코스닥시장은 6조5천224억원으로 20.1% 증가했다.

특히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하는 신용융자 잔액도 12조1천788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