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진 남북경협… 경기도 '평화 대박' 터지나

경제계 최대수혜주 경기도 첫손
DMZ·경제특구 등 파급력 막대
규제해소 한반도 중심 부상 기대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4-30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이어질 후속조치들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특히 경기도의 경우 접경지역으로 한반도 평화의 관문이어서 경제·문화 등 다양한 교류에 따른 '평화대박'이 기대된다.

29일 경기도 및 경제계 등에 따르면 한반도 평화의 최대 수혜주는 '경기도'가 될 가능성이 높다. 그동안 경기북부의 경우 대결 상황의 남북관계 속에 중첩규제에다 소외된 지역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이제는 '한반도의 중심'이라는 반전을 맞이하게 됐다.

특히 통일경제특구 및 DMZ 관광특구가 동시 조성될 경우 그 파급력은 상당할 것이란 전망이다. 게다가 이번 회담의 배경이 된 판문점의 경우 회담이 전 세계적으로 방송되면서 가장 뜨거운 명소로 자리 잡았다.

평양냉면이 갑작스레 글로벌 히트상품이 됐듯, 경기북부에 관광객이 몰리는 것도 시간문제라는 분석이다.

이외에도 남북경협을 통한 경제특구 및 관광특구가 조성되면 지역경제엔 호재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자연스레 수도권 규제 해소 효과를 낳게 될 것이란 전망이다.

경제특구만 해도 9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7만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유추다. 이를 위해 경기도도 정부와 협업을 통해 도로·교통시설 확충을 통한 접근성 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경기도 차원의 대북교류도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박신환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대북제재의 순차적 해제와 남북교류 활성화에 대비해 단계적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차질없이 준비해 남북교류의 전초기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도는 올해 55억원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사용할 계획으로 결핵 치료제 지원, 어린이 충치 치료와 구충제 등 취약계층 의료지원 등 인도적 사업을 우선 추진할 예정이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