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판문점 선언후 '평화 띄우기' 올인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4-30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文정부 평화체제 구축 지원' 각오
'미투·댓글조작' 침체 당분위기 쇄신
6월지방선거 '승리카드' 부각 전략
'포스트 정상회담' 주도권잡기 의도

더불어민주당이 남북정상회담에서의 '판문점 선언'에 대한 당 차원의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피력하는 등 '평화 띄우기'에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

집권 여당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평화체제 구상 실현을 뒷받침하겠다는 각오다.

정상회담이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면서 그동안 '미투폭로'와 '댓글조작' 여파로 주춤했던 당 분위기를 쇄신하고, 이를 6월 지방선거의 확실한 '승리 카드'로 부각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정상회담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내놓은데 대해 '평화 대 대결' 구도를 확산시켜 '포스트 정상회담' 정국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열릴 북미정상회담의 세계사적 의미와 가치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가 않다"며 "남과 북이 맞은 새로운 역사의 전환점에서 북미회담을 통해 평화의 미래로 이어질 수 있도록 민주당은 책임감을 가지고 적극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과제들이 순조롭게 이행될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고, 이를 실행으로 옮겨 평화정착에 앞장서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각계각층의 다방면적인 협력과 교류 활성화'와 관련, 남북 민간단체들의 실질적 교류 확대를 위한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 20대 국회에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주도해 발의했지만, 본회의 문턱을 넘지 못한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안' 처리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국회 차원에서 여러 방면으로 문재인 정부를 지원할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국회나 정당 차원의 교류는 다른 야당들과도 논의를 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실천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국회 비준 동의에도 총력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국당이 판문점 선언에 구체적 비핵화 프로세스가 담겨 있지 않아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비준 동의안 처리 역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