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5일부터 평양시간을 한국 표준시와 일치… 남북 시간부터 통일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4-30 19:15: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3001002629100132401.jpg
지난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이 손목시계(붉은 원)를 차고 있다. 김 위원장의 시계는 북한 표준시에, 김 제1부부장의 시계는 한국 표준시에 맞춰져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현재의 표준시인 '평양시간'을 오는 5일부터 한국의 표준시와 맞춘다.

이 같은 북한의 신속한 표준시 변경 결정은 남북 간 서면 합의도 아닌데 남쪽의 '대외적인' 발표가 나온 지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남북 합의 이행 의지를 보여주려는 의도로 보인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30일 표준시를 동경 135도를 기준으로 하는 동경시(서울 표준시와 동일)에 맞출 것이라는 내용의 '평양시간을 고침에 대하여'라는 정령(결정)을 채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는 "북과 남의 시간을 통일시키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결정한다"며 "평양시간을 동경 135도를 기준 자오선으로 하는 9경대시(현재의 시간보다 30분 앞선 시간·UTC+9)로 고친다"고 밝혔다.

이어 "평양시간은 2018년 5월 5일부터 적용한다"며 "내각과 해당 기관들은 이 정령을 집행하기 위한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지시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별도의 기사에서 평양시간 변경과 관련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결정 배경에 대해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 국내의 해당 부문에서 이에 대하여 검토·승인할 데 대하여 제의하신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북과 남이 하나로 된다는 것은 그 어떤 추상적 의미가 아니라 바로 이렇게 서로 다르고 갈라져 있는 것을 하나로 합치고 서로 맞추어나가는 과정이라고 하시면서 민족의 화해·단합의 첫 실행조치로 현재 조선반도에 존재하는 두 개의 시간을 통일하는 것부터 해나가실 결심을 피력하시었다"고 덧붙였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