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옌볜대 공동 심포지엄]北, 평화의 시대 '개방' 준비해왔다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5-0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가지질공원 대상 '백령도 두무진
판문점 선언 이후 접경지역에 '평화 바람'이 불면서 서해 5도 섬들을 찾는 관광객의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인천시가 추진한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 조성 사업의 첫 관문이 30일 환경부에서 통과됐다. 백령도의 국가지질공원 대상은 두무진 ·용틀임 바위· 콩돌해안·진촌리 현무암·사곶해변이다. 사진은 백령도 두무진. /경인일보DB

김일성종합대학 등 관련 학과 ↑
사범대 필두로 가이드 인력 양성
남북정상회담 파격 행보 '뒷받침'
대북제재 풀리면 관광 재개 전망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기 훨씬 전부터 관광 분야를 중심으로 한 개방 정책을 준비해 왔다는 중국 전문가의 공식 발언이 나왔다.

30일 인천대학교 교수회관에서 열린 '제1회 인천대 통일통합연구원-옌볜대 조선한국연구센터 공동 심포지엄'에서 '북한 관광구조 및 대외관광교류 현황에 대한 탐색적 연구'란 주제 발표를 맡은 최철호 중국 옌볜대학교 관광경영학과 교수는 "최근 3년간 북한의 대학에 관광 관련 학과가 굉장히 많이 늘어났으며 이들은 관광 가이드 인력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며 "이는 서방 국가의 관광에 따른 외화 수입을 위한 정부 차원의 정책으로 보이며 정부도 관광 정책에 매우 관심을 많이 두고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김일성종합대학 등에서 3~4년 전부터 관광 관련 학과가 개설돼 학생을 가르치고 있다고 최 교수는 밝혔다. 특히 사범대학을 중심으로 관광학과가 개설되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한다.

남북 관계 개선을 염두에 둔 관광가이드 전문 인력 양성이 목적이라고 볼 수 있다.

북한은 1953년부터 '국가여행국'이라는 정부 부처를 두고 관광 정책을 수립했다. 그러나 이는 체제 선전이 주목적이었으며 관광 지역도 지극히 제한적이었다.

1986년 '국가관광총국'으로 이름을 바꾸고 나서는 중국 관광객을 중심으로 외국 관광객을 받아 외화벌이에 힘썼지만, 핵 실험 이후에는 대북제재로 중국인을 제외한 외국인 관광객은 거의 끊기다시피 했다.

이 때문에 북한이 3~4년 전부터 관광 정책에 집중하고 가이드 인력 양성에 투자하고 있다는 점은 개혁·개방을 이미 준비해 왔다고 평가할 수 있다.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평양시(時) 포기와 핵실험장 폐기 과정 공개 등의 파격적인 행보는 김정은 위원장이 미리 그려놓은 개방 정책에 맞춘 계획의 일환이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북미정상회담 이후 미국과 UN의 대북제재가 풀리게 되고, 즉각적으로 관광이 재개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최철호 교수는 심포지엄을 마친 뒤 경인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평양관광대학과 같은 관광 특성화 대학이 최근 몇 년 사이 생겼는데, 외화를 벌어들여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당분간은 자유 여행이 아니라 제한된 관광이 될 것이지만 관광자원이 풍부한 만큼 앞으로 북한의 관광이 크게 발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