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북교류' 정부 차원 인력 충원되나

담당자 3명뿐… 경기 13명과 대조
행안부, 지자체 조직 등 파악나서
판문점 선언에 포함 활성화 기대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5-0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행정안전부가 인천시를 포함한 전국 자치단체의 남북교류 분야 조직과 인력 수요 파악에 나서는 등 4·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확대될 것으로 보이는 자치단체의 대북교류 사업에 대한 지원책을 모색하고 있다.

서해5도, 강화도 등 접경지역을 끼고 있는 인천시의 경우 경기도나 강원도에 비해 남북교류 분야 인력과 조직이 턱없이 부족한 상태로, 이번 정상회담 이후 정부 차원의 인력 충원이 있을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특히 오는 7월 통일부 산하 기관인 통일센터가 인천에 문을 열면 5~6명의 직원을 파견하도록 돼 있어 인천시의 대북 분야 인력 수요는 계속 증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1일 행안부 관계자는 "실무선에서 인천시를 포함한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남북교류 분야 인력과 조직 등에 대한 수요를 파악했다"며 "앞으로 자치단체의 대북교류사업이 확대될 경우를 대비해 우선 현재 인력 상황을 파악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인천시의 대북 교류 사업을 총괄하는 남북교류팀은 5급 사무관을 팀장으로 6급, 7급 직원이 각각 1명씩 있다. 직원 3명이 인천의 남북 교류 분야 전반을 이끌고 있는 셈이다.

인천과 같은 접경지역 자치단체인 경기도는 통일기반조성담당관실 산하에 3개팀 13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고 강원도는 남북교류협력TF(태스크포스) 소속 2개팀 8명의 직원이 대북협력 사업을 전담하고 있다.

4·27 판문점 선언에 자치단체의 교류도 명시된 만큼 앞으로 인천시의 남북교류 사업은 더 활발해질 전망이다.

인천시는 서해5도 해상에서의 남북 어민 공동어로, 수산물교역, 고려를 매개로 한 남북 역사학자들의 문화 교류, 영종~강화 연륙교(서해평화도로) 사업, 교동평화산단 조성 등 다양한 교류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위해서는 자치단체 차원의 교류 협력 사업이 더욱 활발해져야 한다"며 "정부 차원에서 대북 교류 분야 인력 충원과 조직 확대 등을 적극 지원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