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판문점, 평화 이정표 세우는 상징적 장소"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02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미정상회담 후보지 급부상 관련
"한미정상 통화서 자연스레 거론돼"

트럼프 "DMZ 개최도 논의하는중
그곳서 하면 엄청난 기념행사될 것"
트위터이어 회견장서 가능성 언급

청와대는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판문점을 거론한 것을 두고 "분단을 녹여내고 새로운 평화의 이정표를 세우는 장소로는 판문점이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판문점이 가장 상징적인 장소가 아니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핵심 관계자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말한 판문점은 북측지역이 아니라면서 "(한미 정상통화 당시 판문점 남측 지역인) 자유의 집과 평화의 집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핵심 관계자는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언급하기 이전에는 배제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두 정상이 전화 통화할 때 판문점이 북미회담의 장소로 자연스럽게 거론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위터에는 'representative'(대표적인), 'important'(중요한), 'lasting'(지속가능한) 이라는 단어를 썼는데 통화 때는 representative보다는 'symbolic'(상징적인) 이라는 단어를 썼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개최된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미정상회담의 '비무장지대(DMZ) 개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가능하다. 전적으로 가능하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또한 DMZ의 (판문점에 있는) 평화의 집, 자유의 집에서 개최하는 가능성에 관해서도 논의하고 있다"며 "일이 잘 해결되면 제3국이 아닌 그곳에서 하는 게 엄청난 기념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판문점 선언'의 성과를 설명하기 위한 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통화는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와 함께 "북미회담은 장소, 시간 등 아무것도 결정된 바가 없다"며 "회담 시기와 장소를 결정할 주체들의 최종 판단을 기다릴 뿐"이라고 경계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