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장소 판문점 고려… 제3국보다 더 대표성"

국방부, 오늘부터 대북확성기 철거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0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2801002454000122521.jpg
트럼프 북미회담 장소.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 중 열릴 예정인 북미정상회담 후보지의 하나로 판문점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많은 나라가 (북미 정상) 회담 장소로 고려되고 있다"며 "하지만 남·북한 접경 지역인 (판문점 내) 평화의 집·자유의 집이 제3국보다 더 대표성을 띠고 중요하며 지속가능한 장소가 아니겠느냐"고 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 번 물어본다"라고 조언을 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 백악관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정상회담 직후 연 공동회견에서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관해서는 두 개 나라까지 줄었다"고 밝힌 바 있다.

지금까지는 스위스 제네바, 싱가포르, 몽골 울란바토르, 스웨덴 스톡홀름, 괌 등 5개 지역이 후보지로 거론됐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우리 군은 5월 1일부터 '판문점 선언' 후속 조치 차원에서 우선적으로 군사분계선 일대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 철거를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