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남북회담 후속조치 추진단' 만든다

행정2부지사 단장 7개팀 구성
사업아이템 제안 북한과 협의
통일부 승인 거쳐서 진행키로

김환기·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5-0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가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추진단'을 구성·운영한다.

2일 도에 따르면 추진단은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박신환 균형발전기획실장이 주축이 돼 모두 7개 팀으로 구성되며, 민간자문단 7명도 참여키로 했다.

추진단은 앞으로 정부가 주도하는 사업의 경우도 각 사업부서에서 정부와 협력해 적극적으로 추진하도록 할 예정이다.

도에서 기존에 추진 중이거나 중단된 사업은 사업 실행단계에서 균형발전기획실이 담당 부서와 협의한 뒤 북한과 접촉해 협의하고 이후 통일부에 승인을 요청하기로 했다.

현재 경기도가 재개를 준비중인 사업은 대북 결핵 치료제 지원 사업, 남북 말라리아 공동 방역 및 산림 병해충 방제, 개성 양묘장 조성 및 운영 등이다.

추진단은 아울러 신규 사업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도의 각 실·국에서 사업 아이템을 제안하면, 균형발전기획실이 타당성 등을 검토한 뒤 북한과 협의 및 통일부 승인을 거쳐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추진단은 4일까지 추진단 팀별 향후 추진계획을 제출받아 9일 제1차 추진상황 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후 추진단은 매주 또는 격주로 보고회와 토론회 등을 이어나가게 된다.

/김환기·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환기·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