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반도 영구적 평화체제로 바꿔야"

"現 임시적인 정전상태 대체해야
평화 구축위해 마땅한 역할할 것"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강조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5-0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중국 외교부는 한반도의 영구적인 안정을 위해 임시적인 정전상태를 평화체제로 바꾸어야 한다면서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중국 역시 한반도 종전에 손을 들어준 셈이라는 분석이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정전협정을 없애는 방식으로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한 질문에 이런 견해를 피력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줄곧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고 있다"면서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체제로 임시적인 정전체제를 대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각국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목표를 향해 노력하길 바란다"면서 "중국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마땅한 역할을 계속해서 발휘하겠다"고 강조했다.

화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구체적인 '중국 역할론'에 대해서는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 방안 모색을 주장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과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을 제기했다"면서 "이는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병행 추진해야 하고 최종적으로 한반도와 지역의 영구적인 안정을 실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한반도 정세가 완화되고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각국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있어 함께 노력하고 근본적인 역할을 발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화춘잉 대변인은 대북제재 완화와 관련해서는 명확한 답변을 꺼린 채 "각국이 현재 적극적인 추세를 이어가는 데 도움이 되는 말과 행동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방북해 북한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청에 따른 것으로 3일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