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선언 특별기획-남북의 마디 인천, 새로운 평화와 번영을 말하다·(3)]통일시대 대비 SOC 건설도 '탄력'

南北 교통망 '강화도'로 통한다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5-0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서해평화·동서고속화도로 추진돼
현실화땐 개성 등 연결 요충지 부상
황해권 경제블록·경협 핵심시설로


2018050301000321300014051
4·27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통일을 대비한 도로와 철도 등 접경지역 사회간접자본(SOC) 건설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인천 강화도를 중심으로 영종~강화도(14.6㎞)를 잇는 '서해평화도로'와 강원도 고성~강화도(211.5㎞)까지 이어지는 '동서평화고속화도로'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

이들 도로가 놓이면 남측에서 북측의 개성, 해주 등 황해도 지역을 연결하는 접점 역할을 강화도가 담당하게 되는 것으로, 정부의 도로 계획이 현실화될 경우 강화도는 통일시대를 대비한 남북의 교통 요충지로 급부상하게 된다.

또한 남북교류의 거점도시로 지금과는 차원이 다른 도시 기능의 대전환점을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영종~강화도 연도교 건설사업은 영종도에서 신도를 거쳐 강화도까지 다리를 놓고 도로를 개설하는 프로젝트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 대북분야정책 과제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과 직결되는 인프라이기도 하다.

영종~신도까지 다리 건설이 1단계(3.5㎞)이고 2단계는 신도~강화도 구간(11.1㎞)으로 기존에는 모든 구간이 민자사업으로 추진됐지만 현재는 1단계 구간을 국비가 투입되는 재정사업으로 전환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인천시와 정부는 영종~강화 서해평화도로를 중·장기적으로 북측 개성, 해주와도 연결한다는 방침으로 이 같은 구상이 실현될 경우 남한의 자본과 기술, 북측의 노동력을 결합시킨 황해권 경제블록을 조성하는 핵심 인프라로 서해평화도로가 활용될 수 있다.

이 도로를 통해 북측에서 생산한 농·수산물을 최단시간 내 남측 수도권 주민들에게 전달할 수 있고 북측 노동자들이 남측으로 내려와 일을 하고 다시 북으로 돌아가는 통로로도 활용할 수 있다. 남북경협사업을 위한 주요 도로가 되는 셈이다.

이와 함께 강원도 고성과 강화도 북단을 잇는 동서평화고속화 도로 건설 사업도 현실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동서평화고속화도로는 강원 고성에서 시작해 인제, 양구, 화천 등을 거쳐 경기 포천, 연천, 파주, 김포를 지나 인천 강화도 북단까지 이어지는 총연장 211.5㎞의 동서 횡단 도로로 추진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2016~2020)'에 동서평화고속화도로 구상안을 담아놨으며 현재 사업 타당성을 알아보기 위한 기초조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국토연구원이 오는 11월까지 진행할 예정인 기초조사용역에서 서해평화도로와 동서평화고속화도로를 연계시키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어 그 결과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초조사용역 과정에서 서해평화도로와 동서평화고속화도로를 연계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사업초기단계지만 2개 도로가 이어질 경우 앞으로 통일에 대비한 중요 인프라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