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판문점 선언' 위반 이유 대북전단 살포 예정 민간단체에 중단 촉구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5-04 17:16: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에 대해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에 위반된다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정부는 이날 통일부 대변인 명의로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관련 정부 입장'을 낸 뒤 "대북전단 살포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합의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특히 "전단 살포는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충돌의 원인이 되는 행위"라며 "한반도 평화와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해 판문점 선언에 따라 즉각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접경지역 주민의 신변 안전과 사회적 갈등 방지를 위해서도 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그러면서 오는 5일 대북전단 살포 계획을 갖고 있는 민간단체에 이날 중으로 살포 중단 촉구 공문을 보내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0일에도 민간단체의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정부는 "전단 살포에 대비해 경찰청에도 전단 살포에 대한 적극적인 단속을 요청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민간단체들과 소통을 강화하면서 경찰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대북전단 살포에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차질없이 이행함으로써 남북 주민 모두가 행복한 삶을 누리면서 함께 평화롭게 번영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공언했다.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5일 낮 12시 파주 오두산 통일 전망대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