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 평화지대화' 본격화… 연평·백령도 찾은 장관들

안전보장·어장확보등 주민의견 수렴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0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 정상이 합의한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지대화 프로젝트가 본격 추진된다. 국방·통일·외교·해양수산부 4개 부처 장관이 5일 함께 연평도와 백령도를 찾아 서해 NLL 일대 평화지대로 조성하는 것과 관련, 주민 의견을 들었다.

이날 50여분간 진행된 연평도 간담회에서 성도경 선주협회장이 "연평도 주민들은 전쟁 이후, 2번 연평해전과 피폭으로 하루하루 불안 속에 산다"며 "야간조업, 유사시 사격훈련 통제 등 규제를 완화해 주고 어민들이 힘든 점을 반영해 정책을 세워달라"고 호소했다.

박태원 어촌계장도 "군사적 문제만큼은 남북이 모두 절대 무력행위를 안 한다는 전제가 붙고 그다음에 NLL이든 공동해역이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송영무 국방장관도 "정부 입장이 딱 그렇다. 대통령님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밟아야 할 단계, 정치적·군사적 문제를 밟아야 어민들이 안전하게 작업을 할 수 있다"며 "장기적 계획을 위해서는 선행 과정이 먼저"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조명균 통일장관은 "장관 4명이 직접 어민들 말씀을 들으러 온 게 과거랑 달라진 것"이라며 "북이라는 상대가 있고 단계가 있으니 차분히 소통해가면서 풀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4개 부처 장관은 백령도로 이동해 20여 명의 주민들과 40여 분간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주민들은 서해 5도 어민만 이용할 수 있는 어장 확보와 육지와 연결하는 여객선 항로 단축, 중국 어선 불법조업 해결 등을 주문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근본적인 해결은 군사적 긴장을 해소해 남북이 자유롭게 어업활동을 하면 중국은 물론 제3국 선박이 안 올 수 있게 되겠지만, 그 전에 중국에 불법어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