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오늘 '한중일 회담']중일 판문점 선언 지지 도출… 북일소통 중재 '관전포인트'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0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반도 평화' 협력 특별성명 추진
일본인 납치·위안부 문제 '걸림돌'
北日 관계 정상화 역할론등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2년 반 만에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한 중국과 일본의 지지를 이끌어 낼지가 주목된다.

9일 단 하루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잇따라 만나 정상회담을 갖고 '4·27 판문점 선언'에 담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합의 내용을 설명하고, 지지를 이끌어 낼 방침이다.

청와대는 한·중·일 3국 간 실질 협력을 다짐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이는 공동선언과 별도로 판문점 선언을 지지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특별성명을 추진하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시진핑 주석과 김정은 북한 위원장의 정상회담 등으로 북·중 관계가 급속도로 밀착한 만큼 앞으로 남북종전 선언에 이어 평화협정 체결 등 한반도 비핵화 이행 과정에서 중국의 협력은 필수적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리커창 중국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비핵화를 위한 협력과 함께 '사드 보복조치' 해제의 신속한 이행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과 북한의 소통을 위한 관계 복원도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동북아 다자안보체제를 구축하는데 결정적인 의미를 지닌다. 이 때문에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 해결은 한반도 비핵화 논의의 진전과 동시에 북·일 관계 조기 정상화를 위해 아주 시급한 현안이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지난 4·27 판문점 정상회담에서 아베 총리가 기회가 될 때마다 요청해 온 납치 피해자 문제 해결 필요성을 강조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문 대통령은 별도의 한일정상회담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의 걸림돌에도 불구, 북·일 관계 정상화 과정에서 얼마나 적극적으로 중재 역할을 할 수 있을지도 큰 관심사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