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취임 1년 성과·과제]한반도 비핵화·평화 정착 큰걸음 뗀 '평화 대통령'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10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北 평창올림픽 참가 남북대화 물꼬
김정은과 '4·27 판문점 선언' 도출
'북미정상회담 성사' 중재도 성공

일자리정책 5년 로드맵 등 총력
비정규직 정규직화 공공고용 안정
추경 국회승인 못 받아 '협치' 숙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로 취임한 지 1주년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꼭 365일 전인 이날 취임 선서를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 구현'과 '일자리 챙길 것'을 국민에게 약속했다.

또 낮은 자세로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과 과감한 결별과 분열과 갈등의 정치를 바꾸고,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초 출근길 주민과 스스럼없이 인증사진을 찍고, 참모와 커피 산책을 하고, 5·18 유족을 안아주면서 권위를 내려놓고 시민들에게 다가갔다.

동시에 지난 정부의 잘못된 관행과 구조적 비리 등에 대한 부정부패 척결로 과거와 과감히 결별,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한 실마리를 마련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 깊게 드리워진 전쟁의 그림자를 지워내기 위한 판문점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하면서 한반도의 새로운 역사적 전환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세계가 주목하는 글로벌 리더로 급부상하고 있다.

■ '문, 평화 대통령…평화, 그 새로운 시작'


= 문 대통령의 취임 1주년의 가장 큰 성과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큰 발걸음을 내디딘 것이다. 청와대는 1주년을 맞아 문 대통령을 '평화 대통령'으로 칭한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 대화 협력을 통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을 일관되게 견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까지 설득해 대화의 테이블에 나서게 하는 뚝심을 발휘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이끌어 내 남북대화의 물꼬를 냈다.

급기야 김 위원장과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역사적 만남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4·27 판문점 선언'을 도출,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본격화하면서 남북관계의 역사적 대전환기를 만들어 냈다.

더욱이 5월 말 혹은 6월 초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중재하는 데 성공함에 따라 북미 국교 정상화를 내다보는 상황을 만들어 내는 길잡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북미 대화 끝에 북의 비핵화 합의가 이뤄지면 영구적인 한반도 평화정착이란 꿈도 현실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현안 과제…여야 반목갈등 여전'

= 일자리 문제만큼은 확실히 해결하는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는 문 대통령의 약속은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출범, 일자리 정책 5년 로드맵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틀 뒤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직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의지를 천명한 뒤 지난 3월까지 10만1천여 명의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는 등 공공 고용분야의 안정화에선 성과를 내고 있다.

그러나 조선과 자동차 등 국내 먹거리 산업들이 잇따라 문을 닫거나 폐쇄위기에 내몰렸지만 뚜렷한 경제적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고 민간 기업의 활동 부진으로 신규 고용창출이 더딘 점도 해결해야 할 숙제다.

여기에다 올해 4월 청년 일자리 추경 3조9천억원을 세웠으나 국회에서 승인을 받지 못하는 등 정치권의 반목과 갈등으로 생산성 있는 정책을 적시에 추진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어 해묵은 '협치' 문제도 집권 2년차 과제로 떠올랐다.

한편 여론조사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4일 발표한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이 80%를 넘었다.

갤럽이 2~3일 전국 성인 남녀 1천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문 대통령에 대해 '잘한다'고 답한 비율은 83%로 나타났다. 이런 지지율은 갤럽이 문 대통령 취임 뒤 처음 실시한 지난해 6월 첫째 주 조사 결과(84%)에 가깝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