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재방북이어… 트럼프 "'억류자' 돌아오는중"

'빅 이벤트'에 북미정상회담 급물살
美 국무부장관 김영철 부위원장 만나
회담 날짜·장소·의제 등 최종조율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1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북한에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이 풀려나 집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풀려난 3명의 건강이 양호하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을 전격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에 억류돼 있는 미국인 3명을 데리고 함께 귀국길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다.

당초 이달 중으로 예고됐던 북미정상회담의 정확한 날짜와 장소 확정이 지연되는 이유 중 하나로 억류자 사전송환 문제가 거론돼 왔다는 점에서 억류자들을 데리고 나오는 '전격 이벤트'가 연출돼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한편 AP와 로이터 통신 등은 이날 북한을 전격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나 "북한과의 협력을 원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동행한 미국 풀 기자단에 따르면 김 부위원장은 이날 환영 오찬에서 폼페이오 장관에게 "미국이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는 데 있어 매우 커다란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고 말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측이 "바로 그것을 이뤄내기 위해 여러분과 함께 협력할 것을 똑같이 약속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수십 년 동안 우리는 적국이었다"면서 "이제 우리는 이런 갈등을 해결하고, 세계를 향한 위협을 치워버리며, 여러분의 나라가 자국민이 받을 자격이 있는 모든 기회를 누리도록 함께 협력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을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함께 일할 '훌륭한 파트너'라고 칭했고, 김 부위원장은 최근 북한의 정책이 자국을 상대로 부과된 국제사회 제재의 결과가 아니라고 주장했다고 AP가 전했다.

지난 부활절 주말(3월31일∼4월1일)에 이어 두 번째로 평양을 찾은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 주요 의제를 최종적으로 조율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