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北 핵 폐기 - 美 민간투자 "빠를수록 좋다"

폼페이오 언급 관련 "체제보장은 국제사회 정상적 교류 의미"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1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청와대는 14일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완전히 폐기하면 미국의 민간투자가 허용될 것이라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언급과 관련해 "(그러한 절차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폼페이오가 언급한 미국 투자 얘기나 북한의 핵 반출 가능성이 언급되는 상황 등이 정부가 예상한 것보다 빠른가'라는 물음에 "압축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좋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폼페이오의 언급이 2차 세계대전 후 미국이 추진한 서유럽 부흥 지원 계획인 마셜 플랜과 비교되는 것을 두고 "이름이야 어떻게 붙이든 기본적으로 비핵화 문제와 체제보장은 맞교환 성격이 처음부터 강하지 않았나"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체제보장이라는 것은 단순한 안전도 있지만, 적극적으로 말하면 안전을 뛰어넘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정상적 교류를 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무기를 폐기해 테네시주(州)의 오크리지로 가져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는 "북미 간 논의 내용이라 언급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의 핵무기 폐기 방법과 관련, "제3국으로 이전하든지, 자체적으로 폐기하는 방법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