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北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비핵화 시작됐다는 중요 의미"

"약속사항 성실 이행등 높이 평가"
북미회담 정치권 한마음 협조 당부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1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석ㆍ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YONHAP NO-5657>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이 미국인 억류자를 석방한 데 이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환영한다"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초기 조치로, 비핵화가 시작됐다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대해 "크게 3가지 의미가 있다"며 첫 번째 의미를 이같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둘째로는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상당한 성의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어 "셋째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 간의 시간 통일에 이어 남북정상회담 때 제게 약속했던 사항들을 하나하나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는 점도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을 성공하게 하려는 준비가 양국 간에 잘 진행되고 있다"며 "전 세계가 한마음으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라고 있고, 우리 정부도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 문제는) 우리 한반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일"이라며 "지방선거의 유불리를 초월하는 일이다. 우리 정치권도 부디 이 문제만큼은 한마음이 되는 정치를 국민들께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불법으로 재산을 해외에 도피·은닉해 세금을 면탈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해치는 대표적 반사회행위이므로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며 "적폐청산 일환으로 검찰이 하는 부정부패 사건과 관련해 범죄수익 재산이 해외에 은닉돼 있다면 반드시 찾아내 모두 환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가인권위원회와 관련해서는 "인권위는 어떤 권력이나 정치세력으로부터 간섭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8월에 있을 신임 인권위원장 임명절차부터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민주적으로 절차를 진행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국회도 제도수립에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