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선언' 이행 빨간불 켜지나

합의사항 이달 장성급회담 불투명
8·15 이산가족 상봉등 차질 우려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17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 고위급회담 무기 연기 통보로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이행에 대한 차질이 우려된다.

16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고위급회담에서는 판문점 선언에 5월 중 개최가 적시된 장성급 회담과 8·15 이산가족 상봉을 준비하기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이 불투명해졌다.

이 중 장성급 회담의 경우는 '5월 중 개최'가 합의사항이라 북한이 한동안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이행 자체가 불가능해진다.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도 마찬가지다. 정상 간 합의사항인 8·15 계기 이산가족·친척 상봉을 진행하려면 어느 정도의 준비 기간이 필수다.

상봉 대상자 선정과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시설 점검 등에 걸리는 기본적인 준비 기간이 1∼2개월 정도다. 그래서 정부는 늦어도 6월 초까지는 적십자회담이 열려야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원만하게 진행할 수 있다.

이번에 열리면 10년 만인 6·15 민족공동행사의 경우도 한 달 정도밖에 시간이 남지 않은 상태다.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공동 입장이나 단일팀 등에 대한 합의도 고위급회담에 이어 체육 회담이 열려 논의될 사항이다.

특히 판문점 선언에 합의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나 철도 연결 등의 초유의 관심사였는데 논의 자체를 하지 못함에 따라 아쉬움이 크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제 시작의 시작 단계니까 비핵화나 평화로 가는 과정에서 여러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