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北 입장변화 통보없어… 북미회담 준비 계속"

남북 고위급회담 중단관련 "김정은, 한미훈련 필요성 이해" 언급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17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국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남북 고위급회담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이번 발표가 현재까지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으로부터 입장변화를 "통보받은 게 없다"면서 "우리는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계속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 정부 또는 한국 정부로부터 이 훈련을 계속 수행하지 말라거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 계획을 계속하지 말라는 의사를 내비치는 어떤 것도 들은 게 없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김정은(위원장)은 이전에 한국과 미국이 합동훈련을 계속할 필요성과 유용성에 대해 이해한다고 말해왔다"면서 "우리가 근거로 삼는 것은 김정은이 이전에 미국과 한국이 하는 이러한 합동훈련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인정한다고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