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북미회담 앞두고 美에 'PVID 원칙 고수' 요청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8-05-1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유한국당은 다음 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비핵화 원칙으로 'PVID(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견지할 것을 미국 정부와 의회에 사실상 공개 요청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 운명을 가를 수 있는 중요한 회담"이라면서 미국 측에 전달할 '한국당의 7가지 요청사항'을 발표했다.

지난 15일 당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논의를 거쳐 결정한 이 요청서는 영문본 서한으로 제작해 미 백악관과 중앙정보국(CIA), 국무부, 의회에 전달할 것이라고 홍 대표는 밝혔다.

비핵화 문제에 관해서는 PVID 외에 비핵화 완료 후 보상, 비핵화 완결 후 체제보장, '한반도 비핵화'가 아닌 '북한 비핵화' 용어 사용을 적시했다.

또 주한미군 감축· 철수 거론 불가, 북한의 국제적 범죄 행위 중단 요청, 북한 인권문제 제기·경제적 개혁 개방 요구도 목록에 담았다.

홍 대표는 "북미정상회담이 북핵폐기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도 있는데 현재 우리를 둘러싼 여러 상황을 보면 기대가 큰 만큼 우려되는 부분도 적지 않다"고 전제한 뒤 "북한의 미래 핵 개발 능력과 과거 핵을 제거할 뿐 아니라 핵기술 자료를 폐기하고 핵 기술자들을 다른 업무에 종사하게 해 영구히 핵 개발 능력을 제거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회견에 앞서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성 장관과 1시간가량 조찬 회동을 했다고 소개하며 "페리 전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이나 한국에 너무 많은 기대를 줘서 그 기대에 부응하는 회담이 되기는 참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갑자기 취소한 배경은 군부 강경파들이 비핵화에 반대하고 있기 때문으로 본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