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장관, 북한 여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에 "자유의사로 한국 생활"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5-17 18:02: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1701001410900067551.jpg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7일 북한 해외식당 여종업원들의 탈북을 놓고 정치권 일각에서 '기획 탈북'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현재 여종업원들은 자유의사로 한국에 와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생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련 기관이 현재 이 상황에 대해 파악하고 있지만, 기존 입장과 달라진 바는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국가정보원이 정부와 여종업원 간 면담을 막는 것이냐'는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제가 작년에 취임한 후 통일부가 몇 차례 면담을 시도했으나, 여종업원들이 정부와 직접 면담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못했다"며 "국정원이 막는 것은 없다"고 답변했다.

전날 무산된 남북 고위급회담에 대한 조 장관의 의중도 나왔다. 그는 북한이 위급회담의 무기한 연기를 통보한 것에 대해 "북한이 전통문을 통해 이유를 밝혔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또 다른 이유를 설명했다"며 "그런 것(북한이 밝힌 이유)이 1차적으로 작용했으리라고 보지만, 동시에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나름 상황을 관리하는 측면도 작용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며, '서해 평화수역이 조성되면 북방한계선(NLL)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앞으로 평화협정 체결이라든가, 그 단계가 논의되기 전까지는 북방한계선이 그대로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것을 유지하면서 평화 어로 구역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