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새 변수 떠오른 '집단탈북 식당 女종업원'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21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北적십자 "관계 개선 의지 보여야"
'납치 기획' 의혹 거론 송환 요구
이산가족 상봉 등에 '영향' 시사
靑 "현재로서는 입장 변화없다"

북한이 지난 2016년 4월 집단 탈출한 류경식당 여종업원 송환을 요구하고 나섰다.

북한은 19일 남한 정부가 2016년 중국의 한 식당에서 일하다 기획 탈북한 의혹을 낳고 있는 북한 여종업원들을 송환해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보이라고 촉구했다.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집단탈출 여종업원들의 기획 탈북 의혹을 거론하며 "우리 여성공민들을 지체 없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북남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또 "남조선 당국은 박근혜 정권이 감행한 전대미문의 반인륜적 만행을 인정하고 사건 관련자들을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의 차후 움직임을 심중히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우리는 반공화국 대결모략 날조극이며 극악한 반인륜적 범죄행위인 괴뢰보수패당의 집단유인 납치사건을 어떻게 처리하는가 하는 것이 판문점 선언에 반영된 북남 사이의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 전망을 결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데 대해 남조선 당국에 상기시키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혀 이 사안이 앞으로 이산가족 상봉 등에 영향을 미칠 것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남북당국 간 회담이 재개된 뒤에 인도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적십자회담이 열리면 집단탈출 여종업원들의 송환 문제가 남북 간 쟁점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북한은 지난해부터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조건으로 이들 여종업원의 송환을 요구했으며 지난 1월 9일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도 이런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20일 북한이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의 송환을 요구한 것에 대해 현재로선 이 문제에 대한 입장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탈북 여종업원의 북송 문제와 북한에 억류된 한국인을 교환하는 방식도 가능한가'라는 말에 "현재로서는 할 말이 없다"며 "(그 문제는) 조금 진전이 되면 말하겠다"고 언급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