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대통령·트럼프 통화 "흔들림 없이 협의"… 北 태도변화 의견교환

맑은 물 사랑 전국학생사생대회 17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 최근 북한의 비판 수위 등에 관한 문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20분간 가진 전화통화에서 "다음 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곧 있을 한미정상회담을 포함해 향후 흔들림 없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양 정상은 최근 북한이 보이는 여러 가지 반응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통화는 이번이 15번째다.

두 정상이 이틀 후 워싱턴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긴급히 통화한 것은 한국과 미국에 대해 북한이 동시에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는 상황이 심각하다고 보면서 한미공조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양 정상이 이날 통화에서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흔들림 없는 협력 의지를 재확인함에 따라 22일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선 비핵화 여정에서의 한미공조와 더불어 북한을 비핵화 회담 테이블로 적극적으로 유인하는 방안에 관해 깊이 있는 대화가 오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을 위해 1박 4일 일정으로 21일 미국 워싱턴DC를 공식 실무방문해 북미회담의 핵심 의제인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의견을 배석자 없이 나눈다.

문 대통령의 방미는 취임 후 이번이 3번째로, 두 정상의 회담은 5번째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