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혁 北 노동신문 기자, 남한 취재 불참에 "희망 품고 내일까지 기다려 보면 좋은 소식…"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5-22 13:23: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2201001691800081301.jpg
22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취재에 초청받은 외신 기자들이 베이징발 원산행 고려항공 전세기에 탑승한 가운데 취재진을 배웅나온 조선 노동신문 중국 특파원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취재진이 출국 수속을 밟은 가운데 한국 측 취재진은 북한대사관으로부터 비자 발급을 받지 못했다./베이징=연합뉴스

미국과 영국, 러시아, 중국 등 외신 취재진이 22일 오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행사에 취재차 원산으로 출국한 가운데, 베이징 특파원으로 근무 중인 북한 노동신문 기자가 한국 취재진의 불참에 "나도 같은 기자로서…. 나도 신문기자다"라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원종혁 북한 노동신문 기자는 이날 베이징 서우드 공항 고려항공 수속 카운터 앞에서 남한 취재진들을 만나 이번 폐쇄 행사 취재에 외신기자단과 함께 참여하지 못한 것에 대해 "남측 기자들이 참가해주면 나도 얼마나 좋겠냐"며 이 같이 말했다.

원 기자는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폐쇄 행사) 날짜도 23∼25일이고 날씨를 보고 하기 때문에 지금 이 비행기에 못 탄다고 해도 내일이든 (한국 기자가 갈) 가능성은 있다"며 "우리 원수님께서 문재인 대통령하고 회담했고, 좋은 합의를 이뤘다. 우리로서는 조선 반도의 큰 행사가 아니겠냐"고 한국 취재진의 극적인 참가 가능성을 시사했다.

2018052201001691800081302.jpg
22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취재에 초청받은 외신 기자들이 베이징발 원산행 고려항공 전세기에 탑승한 가운데 취재진을 배웅나온 조선 노동신문 중국 특파원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취재진이 출국 수속을 밟은 가운데 한국 측 취재진은 북한대사관으로부터 비자 발급을 받지 못했다. 사진은 취재진에게 소속과 이름을 확인해주는 노동신문 기자의 모습./베이징=연합뉴스

특히 원 기자는 "지금 당장은 불가능한 것은 뻔한 것이고 우리야 파격적으로 뭐 하니까"라며 "제가 보기엔 희망을 품고 내일까지 기다려 보면 좋은 소식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원 기자는 한국 취재진이 극적으로 행사에 참석하게 될 경우 교통편에 대해서는 "육로를 이용할 수도 있다"며 별도 이동 가능성을 내놓기도 했다.

원 기자는 취재진이 원산으로 바로 가느냐는 질문에는 "바로 여기 베이징에서 원산으로 직접 가는 것"이라며, 취재진이 방사능에 피폭되거나 할 위험이 없는지에 대해선 "아마 방사능은 문제없을 것이다. 우리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방호복도 입히지 않고 세워 놓겠느냐"고 답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