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우리 취재진 북한 풍계리 취재 무산에 유감… 보수野 "北의 한국 길들이기"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5-22 15:41: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야는 22일 우리측 취재진들의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행사 취재가 무산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도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억측은 금물이라고 선을 그었고,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북한의 한국 길들이기라고 비평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기자단을 배제한 것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을 중심으로 발생한 저간의 상황에 대해 북한의 의도나 입장이 명확히 확인돼야하기 때문에 이번 북한의 결정에 과도한 억측은 금물"이라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오늘 저녁 한미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등 이번주가 한반도 평화의 중대한 분수령인 만큼 경거망동해서는 안된다"며 "더욱이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해 갈등을 유발시키는 언행은 전혀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보수야권의 반응은 싸늘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필요할 때마다 우리 민족끼리를 부르짖더니, 이제는 우리 민족만 왕따시키며 본격적으로 한국 길들이기에 나섰다"며 "결국 판문점 선언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북한이 온갖 트집을 잡아 미국과 한국을 협박하는, 너무 쉽게 예측 가능했던 파란만 일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나약한 모습으로 눈치만 살피는 동안 북한은 중국과 미국을 오가며 능수능란하게 자신들의 이익을 극대화하고, 입지를 다지고 있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이제 북한에 대한 장밋빛 환상에서 깨어나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우리 정부를 길들이려는 북한의 빤한 전략에 헛웃음이 나온다"며 "평화에 대한 기대감과 대화결렬에 대한 불안감을 동시에 안기며 협상력을 높이려는 이제까지와 변함없는 북한의 계략"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권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이럴수록 남북대화의 목적과 원칙을 확고히 해야한다"며 "정부는 북핵폐기와 한반도 평화 정착이라는 멀고 쉽지 않은 길 위에서 북한의 전략에 부화뇌동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