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번영의 한반도 시대 위해 축원해달라"

문재인 대통령, 부처님오신날 축사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2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맞이할 수 있도록 빈자일등(貧者一燈·가난한 사람이 밝힌 등불 하나)의 마음으로 축원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법요식에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봉축법요식이 열리는 지금 저는 북미회담의 성공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머리를 맞대고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에 화합과 협력, 평화가 실현되어가고 있는 것도 부처님의 자비에 힘입은 바 크다"며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전국 사찰에서 타종과 예불로 간절히 기도해 주신 불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불교의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올바름을 실천하는 파사현정(破邪顯正), 생명과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자비행(慈悲行)은 우리 사회를 성숙시키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계종 등 남북불교계는 지난 2015년 부처님오신날 이후 3년 만에 채택한 남북공동발원문에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인한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은 남과 북이 함께 새로운 역사의 출발을 선포한 신호탄이며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자주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역사적 이정표"라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