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중앙통신 "南정부, 삐라살포 어정쩡한 태도"

대응방식 '노골적 불만' 표시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5-2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남 압박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이 22일 관영 매체 공식 논평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남한 정부의 대응 방식에 노골적인 불만을 표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도발은 비싼 대가를 치른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12일 경기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한 것을 재차 강력하게 비난하면서 "문제는 남조선 당국이 '심각한 우려'니 뭐니 하면서 어정쩡하게 놀아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판문점 선언을 통해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로 합의한 점을 환기하며 "삐라(전단) 살포와 관련하여 남조선 당국이 한 것이란 고작해야 '민간단체들이 대북삐라 살포 중단에 적극 협력'해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하였을 뿐"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온 민족 앞에 확약한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같은 중대한 문제를 놓고 '요청'이니 뭐니 구걸질인가"라는 다소 거친 표현으로 남한 정부의 대응 방식에 불만을 강하게 드러냈다.

한편, 이날 북한의 대외 선전용 매체인 '통일신보', '우리민족끼리', '메아리' 등도 중앙통신 논평과 유사한 내용의 논평을 일제히 실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