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 1박4일 워싱턴 공식실무방문 마치고 귀국길

24일 새벽 대통령 전용기편으로 서울공항 도착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5-23 13:20: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2301001786800085901.jpg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마친 뒤 나서며 인사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박 4일간의 미국 워싱턴DC 방문 일정을 마치고 22일(현지시각) 귀국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환송 행사를 마치고 대통령 전용기편으로 미국을 떠났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정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취임 후 네 번째 한미정상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은 잇따라 열린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에서 오는 6월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는 데 트럼프 대통령과 의견을 같이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천명한 뒤 가질 수 있는 체제 불안감을 해소하는 방안 등을 놓고도 이야기를 나눴다.

양 정상은 회담에서 최근의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는 한편,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공조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북핵 문제가 조기에 해결되도록 한미가 중심이 돼 주변국들과 지속해 협의한다는 데도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한국시각으로 24일 새벽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