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비핵화 첫걸음, 현장 상황 빠짐없이 전달"… 우여곡절 끝에 南취재단 원산행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5-23 14:17: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2301001794300086181.jpg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를 위해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북한 강원도 원산으로 향하는 정부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를 위해 우리측 공동취재단이 23일 북한 원산으로 출발했다.

공동취재단 기자 8명은 이날 오후 12시 30분께 성남 서울공항에서 'VCN-235' 기종 정부 수송기를 이용해 북으로 향했다.

취재단이 도착할 갈마비행장까지는 1시간 30분 가량이 소요되는 등 이날 오후 2시께 도착할 전망이다.

공동취재단의 한 기자는 수송기 탑승 전 "한반도 비핵화의 첫걸음에 대한민국 취재단 대표로서 가는 것이기 때문에 현장의 모든 상황을 정확하고 빠짐없이 빠르게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취재단은 원산에 도착해 먼저 현지에 꾸려진 프레스센터로 이동한 뒤 장비 점검 등 준비 절차를 밟고 23~24일중 특별전용열차를 통해 풍계리로 이동한다는 일정이다.

중국 CCTV는 이날 오전 원산 현지 보도에서 "이후 일정이 공지되지는 않았지만, 북부 산악지역의 날씨 등을 고려해 오늘(23일) 오후께 출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2일 오후까지 미국·영국·러시아·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에 대한 비자 발급을 해줘 고려항공 전세기에 탑승해 북한으로 출발한 반면, 우리측 취재단은 명단 자체를 수령하지 않아 중국 베이징에서 발이 묶인 바 있다.

다행이 이날 오전 북한에서 우리측 취재진 명단을 접수하게 돼 원산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에 나설 수 있게 됐다.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한다며 남측과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언론에 취재를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