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주말 싱가포르서 회담준비 실무접촉

전상천·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5-24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워싱턴포스트(WP)는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사전 준비작업을 위해 백악관 고위 관리들이 이번주말 싱가포르에서 북한 측 관리들과 만날 예정이라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고위 참모들이 이번 주말 북한 관리들과 중요한 기획 회의를 하기 위해 싱가포르로 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WP는 회의에 참석하는 미국 측 대표에는 조지프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과 미라 리카르델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이는 정상회담 의제를 비롯해 회담 장소 선정과 회담 형식 확정, 인력 및 물자 동원 등 회담 진행에 대한 세부 내용을 조율하기 위한 사전 접촉으로 풀이된다.

WP는 이번 주말로 예정된 기획 회의는 약 2주 전 비슷한 종류의 회의가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다가 당시 북측 대표단이 나타나지 않아 무산된 이후 다시 시도되는 접촉이라고 전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전용기로 싱가포르까지 무사히 도착할 수 있을지, 싱가포르에 체류하는 동안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는지 등 자신의 이동 동선에 대한 보안과 관리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신호를 북측이 미국 관리들에게 계속 보내고 있다고도 보도했다.

CNN방송도 이날 미국 측 선발대가 싱가포르에서 회담 장소 선정을 위한 호텔 연회장 조사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전상천·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전상천·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