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대통령 "25일이후 남북 대화재개"… 트럼프 "北, CVID 수용땐 안전보장"

한미 정상 "북미회담 성공에 노력"
'北 핵실험장 폐기' 韓취재단 합류

전상천·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5-2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갖고 북미정상회담의 차질 없는 개최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한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북미 간 실질적·구체적인 비핵화와 체제안전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비난한 맥스 썬더 한미연합군사 훈련 종료일인 25일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대화재개가 이루어질 것으로 내다보며 냉각기류의 남북관계가 정상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을 약속했다. 그는 '북한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할 경우 북한 정권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는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수조 달러를 지원받아 '가장 놀라운 나라 중 하나'로 발전했다고 설명한 뒤 북한이 비핵화에 나설 경우 미국이 경제적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다만 북한이 비핵화 조건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싱가포르 회담의 연기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단에서 배제됐던 남한 기자들은 23일 취재에 합류했다. 남측 공동취재단 8명은 23일 정부 수송기 편으로 성남공항을 출발해 원산에 도착한 뒤 특별전용열차를 통해 450㎞ 거리의 풍계리로 이동했다.

/전상천·김민재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