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회담 성과 북한에 전달'… 문재인대통령, 북미 중재역 '올인'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2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반도 비핵화 위한 '동력' 확보
트럼프 '유연한 일괄타결' 이끌어
북미 이견 좁히기 평화구상 돌입
김정은과 핫라인 가동할지 '관심'


한미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외부 공식일정을 잡지 않은 채 20여 일 앞으로 다가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평화구상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은 한미회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하게 논의한 비핵화 방식에 관한 내용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 북미 간 이견을 조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다.

우선 청와대는 지난 한미회담이 자칫 흔들리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프로세스 동력을 충분히 확보한 만큼 성공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북미 간 한반도 비핵화 방식을 둘러싼 이견이 너무 커 자칫 북미회담이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으나 이를 일소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간에 합의된 특정 기간 내에 한반도 비핵화를 완료하고, 그에 대한 북의 체제안전보장·경제발전지원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는 '유연한 일괄타결'(트럼프 방식)안을 이끌어 낸 것도 큰 성과다.

이 같은 미국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유연한 일괄타결 방식은 북한의 '단계적·동시적' 비핵화 방식과 접목할 수 있는 여지가 커 북미 간 이견 조율이 더 쉬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25일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을 재개하는 등 경색된 남북관계를 정상화하고, 한미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북한과 비핵화 방식의 조율에 속도를 낼지가 주목된다.

이에 문 대통령이 개설한 뒤 단 한 번도 사용한 적 없는 김 위원장과 '핫라인(직통전화)'을 언제 가동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이 한미회담에서 거론한 유연한 비핵화 방법론과 북한의 비핵화 이후 체제불안 해소방안, 남북미 종전선언 방안 등을 남북 정상 간 대화에서 주요 의제로 다뤄질 만한 주요 관심사기 때문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나 고위급회담을 위한 접촉 등이 어떤 식으로 이뤄질지는 모르겠지만,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만 언급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