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갯속 북미정상회담 다음주 '판가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2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트럼프, 개최 여부 '데드라인' 설정
주말에 양국 대표단 사전 실무접촉
美 별도로 추가 고위급 대화 희망도
의제등 조율 결과따라 '향방' 결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 만남이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지 다음 주안에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돌변한 태도로 안갯속에 빠져든 6·12 북미정상회담 운명의 결정 시한을 다음 주로 못 박았다.

최근 북한의 '회담 재고려' 엄포에 '취소 또는 연기'로 응수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무엇이 되든, 우리는 싱가포르(회담)에 관해 다음 주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주를 데드라인으로 정한 것은 양국 실무 접촉과 고위급 대화의 결과를 보고 예정대로 정상회담을 할지, 아니면 연기 또는 취소로 선회할지를 결정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조지프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과 미라 리카르델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을 포함한 고위급 대표단이 주말 싱가포르에서 북한 관리들을 만나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기획 회의를 한다.

양국 대표단은 사전 접촉에서 회담 의제는 물론 장소, 형식, 인력 및 물자 이동 등의 세부 내용을 조율할 것으로 예상한다.

실무 접촉과 별도로 트럼프 행정부는 정상회담에 앞서 북한과의 추가 고위급 대화를 희망하고 있다고 CNN 방송이 미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북미 고위급 대화에는 최근 두 차례 방북해 김 위원장을 만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나 미 행정부의 또 다른 최고위급 인사가 참석할 전망이다.

폼페이오 장관이 나설 경우 북측 카운터파트너인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상대할 것으로 점쳐진다.

미국은 고위급 대화를 통해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결심했는지를 다시 확인하고 비핵화 방법론을 협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이 요구하는 비핵화 방식을 놓고 북한이 최근 강하게 반발하면서 갈등이 빚어진 만큼 두 차례에 걸친 사전 접촉에서 모두가 만족할 만한 사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정상회담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