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국 취재진 폐기 행사 참관]北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비핵화' 첫 발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2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2401001963900094481

2·3·4번 갱도·막사 등 연쇄 폭발
6차례 핵실험 장소 '역사속으로'
NSC상임위 "첫번째 조치" 평가


북한은 24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 방식으로 전격 폐기했다.

한반도 비핵화의 첫 조치로 기록될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로 오는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날 한국과 미국 등 5개국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17분께까지 핵실험장 2·3·4번 갱도와 막사, 단야장(금속을 불에 달구어 버리는 작업을 하는 자리), 관측소, 생활건물 본부 등을 연쇄 폭파하는 방식으로 핵실험장 폐기를 진행했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은 오전 11시께 남한을 비롯해 미국과 중국, 영국, 러시아 등 5개국 취재진이 풍계리 현장에 도착한 직후 폭파하는 행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발표한 대로 북한은 핵실험장 갱도뿐 아니라 지상의 관측설비와 연구소, 경비건물 등을 폭파방식으로 철거, 시설을 완전히 폐기했다.

단, 이번 행사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참석해 지켜봤는지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한 뒤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첫 번째 조치임을 평가한다"고 전했다.

한편 풍계리 핵실험장은 지난 2006년 10월 9일 1차 핵실험을 시작으로 2009년 5월 25일, 2013년 2월 12일, 2016년 1월 6일과 9월 9일, 2017년 9월 3일 등 모두 6번에 걸쳐 핵실험이 이뤄졌다.

풍계리는 해발 2천205m의 만탑산을 비롯해 기운봉, 학무산, 연두봉 등 해발 1천m 이상의 높은 산으로 둘러싸여 있고, 암반 대부분이 화강암으로 이뤄져 핵실험 이후 발생하는 각종 방사성 물질의 유출 가능성이 크지 않아 핵실험의 최적지라는 평가가 나온다. → 그래픽 참조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