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국 취재진 폐기 행사 참관]北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완전한 비핵화' 첫 발 뗐다

전상천·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5-2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2401001966100094561

2·3·4번 갱도·막사 등 연쇄폭발
6차례 핵실험 장소 '역사속으로'
NSC 상임위 "첫번째 조치" 평가

북한이 24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 방식으로 폐기했다. 이번 핵실험장 폐기로 북한은 비핵화 조치의 서막을 열었고,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도 긍정적 요인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이날 한국과 미국 등 5개국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17분께까지 핵실험장 2·3·4번 갱도와 막사, 단야장(금속을 불에 달구어 버리는 작업을 하는 자리), 관측소, 생활건물 본부 등을 연쇄 폭파하는 방식으로 핵실험장을 폐기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은 오전 11시께 남한을 비롯해 미국, 중국, 영국, 러시아 등 5개국 취재진이 풍계리 현장에 도착한 직후 폭파하는 행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풍계리 지역은 맑은 날씨로 밤부터 다음날 오전까지 소나기가 올 것으로 예고돼 25일까지 폐기행사를 하기에는 최적의 상황이었다.

북한은 핵실험장 갱도 뿐 아니라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발표한 대로 지상의 관측설비와 연구소, 경비건물 등을 폭파방식으로 철거함으로써 시설을 완전히 폐기했다.

그러나 이번 행사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참석해 지켜봤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풍계리 핵실험장에서는 2006년 10월 9일 1차 핵실험을 시작으로 2009년 5월 25일, 2013년 2월 12일, 2016년 1월 6일과 9월 9일, 2017년 9월 3일 등 모두 6번에 걸쳐 북한의 핵실험이 이뤄졌다.

6번의 핵실험 때마다 한반도 정세는 격랑에 휘말렸고, 남한을 비롯한 주변국들과 국제사회는 불안과 공포에 휩싸였다.

그만큼 풍계리 핵실험장은 북한 핵 시설의 메카라고 할 수 있는 영변 핵 단지와 더불어 북한의 핵 억제력 개발의 상징적인 장소라고 할 수 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한 뒤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첫 번째 조치임을 평가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달 21일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채택한 결정서를 통해 "핵시험 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하여 공화국 북부 핵시험장을 폐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그래픽 참조

/전상천·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전상천·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