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아베 정상회담 "북한 비핵화 긴밀 협조"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5-28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양자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문제와 국제 현안 등에 대해 견해를 나눴다.

특히 한반도 상황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회담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상황에 각별한 주의가 할애됐다"며 "이 지역의 평화 기조 유지에 대한 상호 관심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협상)과정의 모든 참가자가 자제력을 보이고 새로운 대결전을 허용하지 않아야 한다"며 "모든 참가자는 상황을 정치·외교의 장에 머물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도 "북한 상황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 긴밀히 토론했다"며 "일-러 양국은 북한 비핵화 실현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핵무기·탄도미사일 프로그램으로 발생한 긴장과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해소하려는 입장을 러시아가 이해할 것으로 믿는다"며 "양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공조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쿠릴 열도에서 공동 경제활동 구상 등 양국 간 경제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