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비핵화에 경제 지원 보장

수차례 한국 수준 보상의사 밝혀
"북한 경제적 위대한 나라 될 것"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2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이 열린 사실을 공식 확인하며 "북한은 언젠가는 경제적으로 위대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실행에 옮길 경우 미국 측이 제공해줄 '보상'의 최대 하이라이트인 경제지원 의사를 다시 한 번 확인해 준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렇게 되면 미국의 자본이 북한에 흘러들어 가고 기업의 활발한 진출로 북한 경제가 '글로벌 경제'에 자연스럽게 편입, 현 김정은 북한체제의 실질적인 안전보장이 이뤄질 것으로 분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부터 북한이 비핵화에 나설 경우 한국과 견줄 수준으로 번영을 이룰 수 있도록 경제적 보상을 해주겠다는 의사를 수차례에 걸쳐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전쟁의 폐허에서 경제번영을 이룩한 한국을 언급하며 "우리는 수십억 달러가 아니라 수조 달러를 썼다"며 북한이 비핵화에 나선다면 과거의 한국처럼 전폭적인 경제지원에 나서겠다고 했다.

대북 경제지원 방향을 둘러싼 트럼프 행정부의 전체적 기조를 보면 민간 투자와 자본 진출, 대외 원조가 적절히 혼합된 형태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초기 단계에서는 북한의 낙후된 인프라(사회간접자본) 구축에 대규모 자본이 투자되는 게 첫 수순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대북 경제지원은 6자회담의 틀 속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도 일정한 역할분담을 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한국은 남북경협의 맥락 속에서 접근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