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北 핵탄두 조기 국외반출 요구는 추측성 보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3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국 백악관이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에서 미국이 핵탄두를 조기에 국외 반출할 것을 북한에 요구하고 있다는 외신보도에 대해 "부정확한 정보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라고 선을 그었다.

로버트 팔라디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한 언론의 질의에 대해 "현재 진행 중인 북미 간 (실무)회담 내용에 대해 나오고 있는 여러 보도가 추측성이고 제대로 된 정보에 근거하지 않고 있다"고 답변했다.

백악관의 이런 답변은 실무회담이 진행되고 있는 도중에 사실관계에 부합하지 않는 추측성 보도가 나오는 상황을 경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미국과 북한의 정상회담 실무회담에서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의 국외 반출 문제가 집중 논의될 것이라면서 미국 측이 최대 20개로 추정되는 핵탄두를 조기에 국외로 반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