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추가 대북제재 36건 무기한 연기"

WSJ "북한과의 대화 진전된 상황
북미회담 되살리기 위한 노력 일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3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국 정부가 무산될 뻔한 북미정상회담을 되살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추가 대북제재를 연기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미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과의 대화가 진전되는 상황에서 추가 대북제재가 무기한 연기됐다"고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르면 29일 수십 건의 새로운 대북제재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추가 제재는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 추방과 제재품목의 불법이송 차단에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당국자는 WSJ에 "추가로 검토했던 대북제재는 거의 36건에 달한다"면서 "러시아와 중국 업체들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최근 들어 북한 외무성의 김계관 제1부상과 최선희 부상이 잇따라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을 경고하는 위협적인 발언을 내놓자 북한을 압박하는 추가 제재를 준비해왔다고 WSJ은 전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