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에 소형 공항 건설… 국방부 원칙적 동의 밝혀

국토부 추진 사업, 경제성 확인돼
軍 "전력·작전등 영향 검토후 통보"
영종~신도 연도교도 국비투입 될듯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5-3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 소형 공항을 건설하는 사업과 통일 대비 교통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인 영종~강화 간 연도교 건설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우선 국토교통부가 추진하고 있는 백령도 소형공항 건설 사업에 대해 국방부가 공항 건설에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는 입장을 최근 국토부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국토부 관계자는 "국방부는 최근 백령도 소형공항 건설과 관련한 1차 회신을 통해 공항 건설에 원칙적으로 동의하며 앞으로 작전, 전력, 월경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통보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국토부와 인천시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백령도 진촌리 솔개간척지 127만㎡ 에 소형공항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백령공항은 길이 1.2㎞, 폭 30m 규모의 활주로와 계류장·여객터미널·관제탑 등을 갖추고 50인승 소형 항공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민·군 겸용 공항으로 건설될 예정이다.

인천시는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백령도에 공항이 들어서면 백령도 등 서해5도가 '제 2의 제주도'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가 지난해 진행한 '백령도 소형공항 건설 사업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 백령도 소형 공항 건설 사업에 대한 비용 대비 편익 비율(BC)은 4.86으로 분석돼 경제성이 매우 큰 것으로 조사됐다. BC 값이 1이 넘으면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공항 건설과 관련해 국토부와 적극 협의하고 있다"며 "현재 국방대학교에 의뢰해 공항이 군사 작전과 전력 등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알아보기 위한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용역 결과는 하반기 중 나올 것으로 국방부 측은 전망했다.

이와 함께 민자 사업으로 추진됐던 인천 영종도와 강화도를 잇는 연도교 사업의 1단계 구간인 영종~신도 연도교 건설이 국비가 투입되는 재정 사업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커졌다.

영종~강화도 연도교 건설 사업은 영종도에서 신도를 거쳐 강화도까지 다리를 놓고 도로를 개설하는 프로젝트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 대북 분야 정책 과제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과 직결되는 인프라이기도 하다.

영종~신도까지의 다리 건설이 1단계 사업이고 2단계는 신도~강화도를 잇는 구간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재정사업 전환을 결정짓는 '접경지역정책심의위원회'가 6월 말께 열릴 것으로 보인다"며 "기획재정부와 대부분의 협의가 끝난 상태로 재정사업으로 전환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