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北 정치범 8만~12만명 수용"

일부는 종교적 이유로 감금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31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국 정부는 29일(현지시간) 북한 수용소에는 8만~12만명의 정치범이 수용돼 있으며, 이들 중 일부는 종교적인 이유로 감금돼 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날 펴낸 2017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 북한 정부가 외딴 지역 수용소에 종교 활동에 참여한 주민을 가둬놓고 처형, 고문, 구타, 체포 등 가혹하게 다루고 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미 정부가 지난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매년 세계 각국의 종교자유를 평가한 결과 북한은 2001년 이후 매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됐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와 비정부기구(NGO) 조사, 탈북자 증언, 언론 보도 등이 북한의 종교자유를 기술하는 보고서의 토대가 된다.

이와 관련, 샘 브라운백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브리핑에서 정치범 수용소 문제가 북미정상회담 의제로 제기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위성사진과 탈북자 수기 등을 통해 정치범 수용소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오는 7월 25~26일 워싱턴에서 종교의 자유를 주제로 생각이 비슷한 국가의 외교부 장관들의 회동인 '종교의 자유 신장을 위한 장관급 회의'를 개최한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