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미 합의, 김정은의 과감한 리더십 필요"

北 김영철 부장과의 고위급회담 결과 발표…핵심 의제 미해결 시사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6-01 06:31: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0101000041000000221.jpg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지난 31일 뉴욕에서 고위급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뉴욕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북미 정상회담 성사 여부를 판가름 지을 고위급 회담을 진행했지만,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고위급 회담 직후 결과발표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해 핵폐기 문제 해결을 위한 큰 고비가 남아있음을 시사했다.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은 그동안의 회담에서 실질적 진전이 있었고, 김영철 부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혀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서는 희망을 남겨놓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31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팰리스호텔에서 김영철 부장과 고위급 회담을 진행한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72시간 동안 실질적 진전이 이뤄졌다"고 밝히면서도 "아직 많은 일이 남아 있으며, 북미가 합의에 이르려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과감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18060101000041000000222.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DB

폼페이오 장관이 고위급회담 결과발표에서 밝힌 '72시간'은 한국과 싱가포르 등에서 진행된 실무회담을 포함한 그동안의 협상 결과를 모두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그의 발표 내용을 놓고 보면 북미는 거듭된 실무회담에서 어느정도 의견 접근은 보았으나, 비핵화 문제와 같은 중요한 의제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정치적으로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 할 만큼의 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전략적 변화를 숙고하고 있고 근본적으로 다른 길을 모색하고 있다고 믿는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정치적 결단이 필요하지만, 이번 기회를 흘려버리는 것은 비극과 다름없다"고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이 중요함을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은 그 같은 결단을 내릴 수 있는 지도자이며 앞으로 수주 또는 수개월간 우리는 그것이 이뤄질 수 있는지를 시험해보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상회담 개최여부를 1일 중으로 알 수 있느냐는 질문에도 "아직 모르겠다"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가 얼마나 어려운지 이해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북한에게 '안전보장'을 확신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해 미국이 제시한 북한의 체제보장이나 북미 정상회담시 김정은 위원장의 안전문제 등에서도 숙제가 남아있음을 시사했다.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은 마지막으로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김영철 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전달을 위해 워싱턴DC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북미 정상회담 성사 여부는 김영철 부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후, 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과 김영철 부장의 귀국 후 김정은 위원장의 입장이 정리돼야 판가름 날 전망이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