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없고 확고"… 푸틴, 김정은에 친서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6-01 08:33: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고 일관하며 확고하다"고 밝혔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방북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나 이같이 밝힌 뒤 "조미(북미)관계와 조선반도 비핵화를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정세 하에서 새로운 방법으로 각자의 이해에 충만되는 해법을 찾아 단계적으로 풀어나가며 효율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 해결이 진척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접견 석상에서 라브로프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친서를 전했다고 중앙통신은 밝혔다.

통신은 "최고 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는 따뜻하고 훌륭한 친서를 보내준 푸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하시고 대통령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시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두 나라 사이의 외교관계 설정 70돌이 되는 올해에 고위급 래왕(왕래)을 활성화하고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적극화하며 특히 조러(북러) 최고 영도자들 사이의 상봉을 실현시킬 데 대하여 합의를 보았다"고도 덧붙였다.

올해 들어 북한이 남한·중국·미국과 잇따라 정상회담을 열며 전방위적으로 대외관계를 개선하는 가운데 러시아와도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한 것이다.

최근 북한의 대외관계 대전환 국면에서 북한 매체가 러시아와의 정상회담 계획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에 대한 푸틴 대통령의 친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친서에도 북러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내용이 있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라브로프 장관은 김 위원장과의 면담을 끝내면서 "러시아를 방문해 달라. 우리는 아주 기쁠 것이다"며 그의 방러를 요청했다고 전날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보도한 바 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과 라브로프 장관의) 담화에서는 최근 세계적인 관심사로 되고 있는 조선반도와 지역의 정세 흐름과 전망에 대한 조러 최고 지도부의 의사와 견해가 교환되었으며 두 나라 정치 경제 협조관계를 더욱 확대 발전시키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이 논의되었다"고 설명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북한이 남북·북미 관계를 잘 주도하며 '실천적인 행동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 한반도와 지역 정세가 안정 국면에 들어선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일정에 오른 조미 수뇌회담과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조선의 결심과 입장을 러시아는 전적으로 지지하며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라브로프 외무상과 훌륭한 대화를 나누면서 러시아 지도부의 입장과 의중을 확인하고 새로운 정치적 및 전략적 호상(상호) 신뢰관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된 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었다"고 썼다.

김 위원장의 라브로프 장관 접견은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이뤄졌으며, '친선적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됐다고 통신은 밝혔다.

접견에는 러시아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과 올렉 부르미스트로프 한반도 문제 담당 특임대사, 올렉 스체파노프 러시아 외무부 대외정책계획국 국장, 이고리 사기토프 러시아 외무부 아시아1국 부국장 등이 참석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