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성공단 설치, 빠른 시일 내 가동…6·15 행사는 남한 추진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6-01 14:12: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0101000056300001141.jpg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의 공동연락사무소가 개성공단에 설치되며 조속한 시일 내에 가동될 전망이다.

아울러 지난 2000년 첫 정상회담을 기념한 '6·15 공동행사'에 대해 북한은 우리측에서 열자고 제안했다.

남북은 1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오전 전체회의에서 6·15 공동행사, 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밝혔다.

우리측은 이날 고위급회담에서 남북이 신뢰와 상호존중의 정신으로 판문점 선언을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한 뒤 주요사안에 대한 입장을 설명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우리측은 '4·27 판문점 선언'에 개성에 설치하기로 한 공동연락사무소와 관련해 "판문점 선언 이행의 첫 사업으로 개성공단 내에 설치하고 조속히 가동하자"고 북측에 제의했으며, 북측도 개성공단 내 시설이 오랜 기간 사용하지 않아 개보수가 필요하다고 보고 필요한 사전 준비를 거쳐 최대한 빨리 개소하자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6·15 남북공동행사에 대해선 남측이 당국과 민간이 함께 추진해 나가자고 했고, 북측은 "당국, 민간, 정당·사회단체, 의회 등의 참여하에 남측 지역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우리측은 산림협력도 단계적·체계적으로 추진할 의사가 있고, 동해선·경의선 철도 도로 연결 및 한반도 신경제구상과 관련해선 우선 남북 간 공동연구 및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냈다.

장성급 군사회담, 적십자·체육회담, 산림, 철도·도로 실무회담 등 분야별 실무회담의 조속한 개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북측에 보였다.

북측도 분야별 후속 실무회담의 조속한 개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우리측에 전달하고, 이날 회담에서 장소와 날짜를 확정하자는 입장을 전해왔다.

북측은 이번 회담이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는 첫 회담인 만큼 양측이 신뢰와 배려를 통해 판문점 선언의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노력해 나가자고 제안키도 했다.

정부 당국자는 "양측은 진지하게 상호 의견을 교환했으며 이후 상대측 제안을 검토하기 위해 오전 전체회의를 마쳤다"며 "이후 회의 일정은 남북 연락관 협의를 통해 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