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싱가포르 회동 성사 '관심 집중'

靑 "북미 의사 좀 더 확인해야"
문대통령 합류여부 신중 모드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04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하면서 종전 선언을 다룰 가능성을 언급함에 따라 다음 주 싱가포르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확정 사실을 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종전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싱가포르 회담 때 종전선언 가능성을 시사해 청와대는 상당히 고무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는 여전히 신중한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현재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결론내야 할 최우선 과제는 비핵화 방식인 데다 '디테일'을 놓고 북미 양자 간 밀고 당기기가 한창인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합류 여부를 섣불리 거론하는 건 도움이 안 된다는 이유에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3일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이 결론 났다고 보기는 이르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계기로 북한과 미국의 의사를 좀 더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