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VID(완전한 비핵화)·CVIG(영구적 체제안전보장)·종전선언 '최종 조율'

성김-최선희, 의제 협상 속도내
美 핵 반출·폐기 일괄타결 원해
北 제제 해제 동시적 조치 방향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04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6·12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 간 비핵화(CVID) 대가로 체제안전보장(CVIG)을 해 주기 위해 남북미 간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에 대해 최종 조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북미는 지난 2일에 이어 3일 성 김 주(駐) 필리핀 미국 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대표로 한 판문점 회담을 열고 종전선언을 포함한 의제 협상에 속도를 내고 있다.

북미정상회담 '성과물'로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 그에 상응한 조치에 합의하기 위해 판문점 실무회담서 디테일한 조율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현재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주장하고, 북한은 '영구적이고 불가역적이고 검증가능한 체제안전보장'(CVIG)을 놓고 갑론을박하는 상황이다.

또 미 측은 기본적으로 '신속한 일괄타결'을, 북 측은 단계적·동시적 조치를 원한다.

게다가 미국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선언과 핵탄두·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반출·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반면 북한은 미국이 구체적인 제재완화·해제·안전보장 이행을 관철시킨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양 측의 입장을 조율한 대안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언급해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단 종전선언을 통해 최종적인 CVID-CVIG를 이행하기 이전에 잠정적으로 북한 체제안전보장 해법을 제시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주말까지 예정된 북미 간 판문점 회담에서도 CVID-CVIG-종전선언이라는 '삼각방정식' 해법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과 조 헤이긴 미 백악관 부비서실장 주도의 싱가포르 협상에선 회담 일정·장소·동선·의전 논의가 더 구체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어떻게 하면 트럼프 미 대통령과 '동등'하게 비치게 할지에 총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