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미정상회담 시각 최종 확정에 '반색'

'비핵화 해법 도출' 긍정적 해석
남북미 정상회담, 여전히 '신중'
"북미 불가침 확약, 종전선언 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0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Trump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질문하실 분"-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4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미정상회담 일정에 대해 "잠정적으로 '첫 회담'은 싱가포르 시간으로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열린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첫 북미정상회담 시각이 최종 확정 발표됨에 따라 청와대가 '반색'하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북미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준비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할 때 두 정상의 첫 만남에서 비핵화와 관련한 해법이 도출될 확률이 높아졌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회담이 열리는 것 자체가 좋은 일이다"라는 말로 기대 섞인 반응을 내놨다.

샌더스 대변인이 싱가포르와 판문점에서 진행돼 온 북미 실무협상과 관련해 "논의는 매우 긍정적이었고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졌다"고 언급한 만큼 청와대 일각에서는 북미정상회담에서 일정한 수준의 성과가 나오리라는 기대감도 크다.

다만,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종전선언 등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는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인지를 두고서는 여전히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싱가포르, 미디어센터 준비 중<YONHAP NO-2713>
싱가포르 '미디어 센터' 준비-5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 경기장에서 관계자들이 미디어 센터 준비를 하고 있다. 뒤로 보이는 건물이 미디어 센터다. 관계자는 밖에 준비 중인 가건물은 미디어를 위한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비핵화의 구체적 방법론을 포함한) 의제를 놓고 어느 선까지 합의가 이뤄졌는지가 관건"이라면서 "남북미 정상회담의 개최에 진전된 사항은 현재까지는 없다"고 언급했다.

결국 이번 주말까지 싱가포르 '초청장'이 도착하지 않을 경우 청와대는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에 종전선언의 상징성과 맞물릴 수 있는 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일(7월 27일)에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비중 있게 검토하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와대는 북한과 미국 간의 불가침 확약 논의는 남북미 간 종전선언이 이뤄지고 난 이후의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종전선언과 불가침 확약에 대한 협의 진행'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말했듯이 종전선언에 대해 논의하고 있고, 종전선언과 불가침 확약이 같이 가는 것은 아닌 만큼 만일 (불가침 확약이) 진행된다면 종전선언 이후 논의될 내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